제목 없음

 

 
 

 

홈 > 커뮤니티 > 시스템에어컨 뉴스

 
작성일 : 14-09-23 09:20
LG전자, 삼성과 비교되는 수치 높이는 등 사전 조작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09  

아시아투데이 이철현 기자

경찰이 22일 밝힌 LG전자 기술정보 유출 사건은 LG전자 임원과 삼성전자의 정보를 알고 있던 정부 산하기관 관계자와의 친분이 크게 작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의 발단은 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2009년 4월 지식경제부의 위임을 받아 ‘고효율 20마력급 VRF 히트펌프 개발 및 보급, 평가기술 개발사업’의 사업자 선정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다. 

삼성전자는 그 해 5월 6일 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에기평에 제출했다. LG전자는 사업계획서 마감일인 5월 8일에 제출했다.

이후 5월 중순께 냉동공조 부문 전문가인 공학박사 안모씨(58)가 이 사업의 평가위원 10명 중 한 명으로 선정된다. 안씨는 에기평이 전자우편으로 보낸 신청업체들의 사업계획서를 받아 심사를 하고 있었다. 

이 때 LG전자에서 에어컨사업부 상무로 재직하고 있었던 허모씨(52)가 안씨에게 삼성전자 사업계획서를 달라고 부탁을 한다. 허씨는 과거 LG전자의 연구용역을 수행한 일어 친분을 있었던 관계였다. 

안씨는 그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고 자신의 이동식저장장치에 삼성전자의 사업계획서를 저장해 LG전자에 전달했다. 

이를 본 허씨를 포함한 LG전자 에어컨사업부 직원들은 삼성전자의 사업계획서를 참고해 기존 에기평에 제출하였던 사업계획서 내용과 상이한 발표자료를 작성하기에 이른다.

이들은 에기평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와 달리 경쟁업체인 삼성전자와 비교되는 수치를 높여 기재하거나 참여기관 수를 늘리는 등 자료를 보강했다. 

그 결과 LG전자는 이후 5월 26일 평가위원들 앞에서 진행하는 발표에서 삼성전자보다 더 높은 점수를 획득해 국책과제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경찰은 첩보를 입수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 디지털증거분석을 통해 삼성전자의 사업계획서 파일이 안씨의 이동식저장장치를 거쳐 LG전자 직원의 노트북으로 옮겨진 사실을 확인했다.

안씨는 개인적으로 사용하던 이동식저장장치에 기존 파일들을 지우고 삼성전자 사업계획서를 저장해 LG전자에 제공했는데 삭제된 파일을 복원하는 과정에서 안씨의 것으로 드러났다.

허씨는 경찰 조사에서 삼성전자 사업계획서 입수에 개입한 사실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경찰은 사건을 지나달 28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송치했다.

에기평은 이를 계기로 각 평가위원들에게 국책과제 신청업체의 사업계획서를 컴퓨터 파일 형태로 제공해오던 방식을 변경, 에너지기술혁신 관리시스템(Ginie)에 접속해 열람만 가능한 형태로 개선했다. 

amaranth2841@asiatoday.co.kr